요즘 SI 업계에서 들리는 소문 > 잡담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잡담게시판

요즘 SI 업계에서 들리는 소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12-04 22:22 조회322회 댓글3건

본문

아무래도 제가 프리생활을 하고 있으니까요..

저도 이제 프리한지 3년이 넘었다 보니 주변에 아는 프리개발자분도 몇명 생기고 그렇습니다.

 

작년까지 계속되던 인력난에 프리개발자 몸값도 많이 올랐죠.

그런데 요번년도 중반부터 약간 분위기가 달라지더니 요즘 약간 흉흉한 소문이 돕니다.

 

그 얘기인 즉슨 요즘 내년초의 신규 프로젝트가 거의 안보인다는 얘기입니다. 

 

사실 저는 이 정부가 가동될때 부터 이런일이 올거라는 생각을 하긴 했습니다.

그래서 년단위로 할수있는 프로젝트를 골라서 우선은 안착을 했는데요(별일없으면 2023년은 할듯)

 

이게 우리 개발자분들이 잘 모르시는게... 

소프트웨어 개발자 자체의 수요는 갑자기 없어지거나 하지는 않겠지만..

그렇다고 코로나때 개발자 수요가 확장되던 시기와는 또 다를거거든요.

 

어느한분야의 수급이 틀어지게 되면 어쨌든 먹고 살아야하는 개발자들이 분야를 넘나들면서

1~2년 안에 개발자 부족한건 다 사라지고 일자리가 확 줄어드는 시기가 온다는걸요..

 

이미 그런걸 경험한 분들은 어딘가에 적응하고 의미를 모른채 살아가거나

리타이어 되어서 다른 개발자 분들에게 전파가 잘 안되는 거겠죠..

 

그래서 온라인에서 나름 안정적으로 개발자로 살아가시는 분들은 SI의 일자리가 줄어들고 있다는게

무슨의민지 잘 모르는거 같더라고요...

 

이글을 보시는 분이 있다면 충격을 대비하시길 바랍니다. 

먹고살 자리가 없는건 아니지만 안좋은 프로젝트만 보일겁니다.

댓글목록

책읽는아이님의 댓글

책읽는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랜만에 와서 댓글 남기네요.
음.. 요즘 분위기가 많이 안 좋은가요..
그런 얘기들을 몇 차례 접하긴 했었는데 현실화 되나 보군요.
저는 요즘 그냥 뇌 빼고 영혼 없이 출퇴근만 반복하는 나날이라.. 별 생각은 없었네요.
딱히 뭔가 변화가 일어나도 제가 할 수 있는게 없기도 하고요...
(좀 무력하다 느끼는 순간이 많습니다.. 좀 우울하기도 하고..)
겨울 지나고 다시 봄 날 오듯 좋은 날들이 다시 찾아 오길 바래봅니다.

리틀캔들님의 댓글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의 댓글 작성일

오랜만에 글 남겨주셔서 감사해요^^
정신의 무기력감은 결국 신체 컨디션에 달린거 같더라고요.
건강 챙기시고 기분좋은 나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잡담게시판 목록

Total 2,110건 1 페이지
잡담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광고글은 확인되는 즉시 삭제됩니다. 인기글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0 13270
2109 오닉스 북스 노바 Air C 사용후기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1-18 61
2108 제가 미래를 예측할순 없지만..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1-18 38
2107 2023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댓글2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1-01 163
열람중 요즘 SI 업계에서 들리는 소문 댓글3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2-04 323
2105 한국에서 탄핵당한 대통령의 정당이 대통령을 낼수 있었던이유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1-26 344
2104 2022년말의 주인장 근황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1-18 457
2103 10.29 참사 희생자 어머니의 증언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1-15 367
2102 [기사]인공지능이 기사를 써봐야 얼마나 잘쓴다고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0-28 438
2101 키운다며! 키울거라며! 짤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0-28 530
2100 당뇨약으로 나왔다 비만약으로 대박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0-16 401
2099 술 먹었다 어쩔래! 댓글1 책읽는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9-23 590
2098 옛날의 트라우마가 스멀스멀 올라옵니다. 댓글2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9-18 700
2097 레퍼런스 뷰어 - PureRef 댓글1 뎐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9-17 547
2096 세상의 상반된 모습 .. 댓글1 책읽는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9-16 659
게시물 검색

접속자집계

오늘
658
어제
700
최대
2,826
전체
312,591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LittleCandle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littlecandle99@gmail.com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